Flash Menu

회원가입 비번분실



공지사항






이슈브리핑






계간광장






광장리포트






기획연구



이 한권의 책






게시판 최신 글






유익한 링크







작성자 친일청산
작성일 2015-10-26 (월) 10:50
ㆍ추천: 0  ㆍ조회: 257      
IP: 182.xxx.31
KTL '댓글부대' 용역업체 사장 2013년부터 국정원과 특수관계 과시 [경향신문 2015.10.24.]
KTL ‘댓글부대’ 용역업체 사장 2013년부터 국정원과 특수관계 과시 [경향신문 2015.10.24.]


강진구 기자 kangjk@kyunghyang.com
 
국정원과 연계 의혹 어디까지… 국정원 출신 김 회장 영입 전에 이미 자리 마련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으로부터 글로벌 기술정보 용역을 수주해 진행하는 과정에서 ‘댓글부대’ 의혹을 받아온 그린미디어는 지난 12일 언론중재위에서 <주간경향> 보도에 대해 그동안 쌓였던 불만을 한꺼번에 터트렸다. 순수한 용역사업을 <주간경향>이 국정원 댓글부대인 것처럼 몰아가면서 회사 이미지와 영업에 심대한 타격을 입었다는 것이다. 일주일 전 국회 산자위 국감에서 야당의원들로부터 뭇매를 맞은 것에 대한 분풀이를 하려는 듯 시종 날을 세웠다. 하지만 정정보도 신청 이유를 보면 의혹이 해소되기는커녕 오히려 의문점이 더 늘어났다.


지난해 7월 그린미디어가 8억6000만원에 수주한 글로벌 기술정보 용역은 새정치민주연합 박완주 의원의 지적대로 처음부터 끝까지 국정원이 계속해서 등장했다. 첫 번째 그림자는 예산 배정 과정에서부터 발견된다.


l_2015102401003378000299641.jpg

10월 5일 국회 산자위 국감에 출석한 그린미디어 용역팀 관계자들. 왼쪽부터 프로젝트 매니저 민진규 국가정보전략 연구소 소장, 그린미디어 박형준 사장.


용역팀에 국정원 출신 인사 포함 인정


2013년 해당 용역을 처음 발주한 KTL 정완수 경영본부장은 이번 국감에서 ‘국정원을 통해 예산을 따오겠다’고 상부에 보고한 사실을 시인했다. 또 정 본부장은 “국정원 퇴직관료를 데려오려고 했지만 연봉을 2억원이나 요구해 포기했다”며 국정원 고위관료 출신 영입계획도 털어놨다. 하지만 그의 설명과 달리 국정원 출신 인사 영입은 실행에 옮겨졌다.


용역이 마무리돼가던 지난해 말 국정원에서 잔뼈가 굵은 2명의 퇴직자를 끌어들인 사실을 언론중재위 심문과정에서 그린미디어 스스로 인정한 것이다. 그린미디어는 “정보전문가와 언론인 중 글로벌 경제정보를 누가 더 잘 소화하는지 테스트해 보기 위해 국정원에서 수십년간 지역전문가로 일한 2명을 계약직으로 고용한 것인데 그게 무슨 큰 잘못이냐”고 했다. 해명은 납득하기 쉽지 않았지만 어쨌든 용역팀 안에 국정원 출신 인사가 포함돼 있었음을 처음으로 확인해준 셈이다.


실수인지 노림수인지 모르지만 이들이 확인해준 의혹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그린미디어는 용역팀원들이 정보를 만들어 올릴 때 실명이 아닌 가명을 사용한 사실도 인정했다. 지난해 대선과정에서 국정원 여직원이 ‘좌익효수’라는 필명으로 댓글활동을 벌인 것을 연상시키는 대목이다. 하지만 그린미디어 측은 “관리의 편의를 위해 대륙별로 필명을 사용했으며, 필명 사용은 작가나 언론인들에게 흔하게 있는 일”이라는 상식 밖의 주장을 폈다.


용역팀원 중 일부가 동일한 아이디로 여러 매체를 넘나들며 ‘김대중이 광주폭동을 사주했다’ 등 극우성향의 글을 유포한 데 대해서는 “개인의 활동일 뿐”이라는 말로 빠져나갔다.


용역팀 프로젝트 매니저인 민진규 국가정보전략연구소장(47)을 둘러싼 의문점도 여전했다. 국정원 입사를 희망하는 수험생들을 상대로 오랫동안 강의를 진행했던 민 소장의 경우 그의 제자들이 용역기간 중 사무실을 자주 방문한 사실이 국감에서 드러났다. 하지만 그린미디어는 “국정원 직원이 민 소장 제자라고 해서 댓글알바로 연결시키는 것은 억지 논리”라며 “사회생활에서 개인적으로 얼마든지 국정원 직원을 만날 수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 소장이 국정원 직원들처럼 도·감청을 피하기 위해 2G폰을 사용한 데 대해서는 “개인적인 취향일 뿐”이라고 했다.


용역팀원들이 사용하던 정체불명의 아이디들이 댓글부대를 연상시키듯 일련번호가 붙어 있는 이유에 대해서는 “민 소장이 관리의 편의를 위해 아이디와 이름을 임의로 만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민 소장이 아이디를 혼자서 관리한 이유와 서버에 보관된 무수히 많은 아이디의 용도에 대해서는 마땅한 답변을 내놓지 못했다. 이에 대해서는 국감에서 야당의원들이 “사이버 상에서 불특정 다수로부터 필요 정보를 추출하고 원하는 기사를 무차별적으로 배포하려는 시스템을 구축하려 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실제로 지난 1월 제출된 용역보고서는 국정원, 민주평통, 자유총연맹을 끌어들여 광범위한 정보를 수집·분석·배포하는 망을 구축하고 외부와 통제된 K룸(컨트롤타워)을 설치할 계획이 제시돼 있었다.


이처럼 국정원 개입 흔적을 보여주는 증거가 계속해서 제시되고 있지만 아직 명확한 진상은 드러나지 않고 있다. 특히 수출정보 수집 목적으로는 도저히 타당성이 없는 용역을 누가 어떤 시나리오를 가지고 기획하고 지시했는지는 명확히 드러나지 않고 있다.


정체불명의 아이디 체계적으로 관리


다만 그린미디어 박형준 사장이 용역사업이 최초 논의되던 2013년과 2014년 초 기업들을 돌아다니며 국정원을 팔아서 ‘정보장사’를 시도한 정황은 최근 속속 드러나고 있다. 한 대기업 중견간부는 “박 사장이 찾아와 국정원과의 특수한 채널을 은근히 과시하면서 고급정보를 제공해주는 조건으로 협찬을 요구한 적이 있다”고 증언했다. 또 다른 기업체 임원도 “박 사장이 자신이 제공한 정보문건을 찌라시 취급했다가 혼쭐이 난 다른 기업체 임원 얘기를 들려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들에 따르면 박 사장이 제공한 해외정보들은 일반인들이 접근하기 힘든 내용이 많았다. 박 사장의 국정원과의 친분 과시가 단지 ‘허풍’으로만 느껴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정작 이 모든 의혹에 대해 해명해야 할 박 사장은 “더 이상 말을 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박 사장의 국정원 연계 의혹은 당사자가 입을 열기 전에는 알기 어렵지만, 그가 이번 사건의 마지막 퍼즐은 아닐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실제로 그린미디어가 1차 용역과제를 끝내고 2단계 용역에 들어가기 직전인 지난해 12월 행정고시 출신의 국정원 퇴직관료 김흥기(52) 카이스트 겸임교수가 해당 업체의 회장으로 취임한 사실은 의미심장한 대목으로 보인다. 물론 김 교수는 “나는 단순한 무보수 명예직에 불과하고 업무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했으며 지난 6월 그만뒀다.”고 했다. 하지만 지난해 7월 KTL과 계약을 체결할 때 그린미디어가 제출한 기업 조직구성도를 보면 대표이사 위에 회장이 존재했다. 사실상 김 교수가 공식 취임하기 5개월 전에 그린미디어가 회장 자리를 마련해 놓고 있었던 것이다. 김 교수가 오래전부터 용역사업에 개입해 왔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실제 김 교수 스스로도 그린미디어와 첫 번째 접촉 시점을 2013년으로 얘기하고 있다. 그는 “박 사장 측이 파워인터뷰 연재를 부탁하기 위해 찾아왔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파워인터뷰가 2014년 3월부터 시작된 점을 감안하면 고작 파워인터뷰 하나만을 위해 그가 1년 전부터 박 사장과 접촉했다는 것은 믿기 어렵다. 이 점에서 용역사업 추진과정에서 김 교수의 실제 역할에 대한 규명작업은 이제부터가 시작이라고 볼 수 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code=940100&artid=20151024122436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537 '박근혜는 이런 사람'...전여옥이 말하는 박근혜 친일청산 12-01 04:05 211 0
536 세계사 암기법 14 연상달인 11-20 17:21 434 0
535 세계사 암기법 7 연상달인 11-20 17:18 382 0
534 경찰의 물대포는 살상무기...!! 친일청산 11-17 00:26 226 0
533 새책!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새로운 공유의 시대를 살아가는.. 도서출판갈무리 11-06 21:17 229 0
532 박근혜 "정권이 역사를 재단해선 안 된다" 친일청산 10-30 20:01 234 0
531 대치 중인 비밀 국정화팀, 제2의 여론조작 '댓글녀'...!! 친일청산 10-26 10:50 200 0
530 KTL '댓글부대' 용역업체 사장 2013년부터 국정원과 특수관계 과.. 친일청산 10-26 10:50 257 0
529 KTL 용역업체 국정원 출신 김흥기 회장은 누구? [경향신문 2015... 친일청산 10-26 10:49 227 0
528 10.26, 박정희와 김재규 그리고 궁정동 친일청산 10-23 16:09 211 0
527 "공유인으로 사고하기가 중요한 이유" ―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도서출판갈무리 10-22 23:47 201 0
526 교육부에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의견서]를 제출해 주세요. 친일청산 10-21 07:47 268 0
525 [김어준의 파파이스] KTL의 용역팀 '국정원 댓글부대' 의혹 (201.. 친일청산 10-12 14:29 286 0
524 세계 최악의 선거제도 친일청산 10-06 09:39 244 0
523 부당 거래, 유권자 속이는 선거제도의 비밀 친일청산 10-02 01:38 247 0
522 10월 개강! 데이비드 하비 『자본』(조명래), 노동의 미래(장훈교.. 다중지성의정원 09-29 20:35 248 0
521 10월 5일 개강 : 다중지성의 정원 2015년 4분학기를 시작합니다!.. 다중지성의정원 09-21 20:14 230 0
520 국회의원 수, 늘려야 하는 이유 친일청산 09-14 20:04 216 0
519 '식코(sicko)'를 통해 우리의 보건복지 분야를 되돌아 본다 친일청산 09-11 09:38 244 0
518 이승만과 박정희 : 콜라보의 역사 친일청산 09-09 12:33 262 0
123456789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