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ash Menu

회원가입 비번분실



공지사항






이슈브리핑






계간광장






광장리포트






기획연구



이 한권의 책






게시판 최신 글






유익한 링크







작성자 여명의눈동자
작성일 2008-07-17 (목) 19:21
ㆍ추천: 10  ㆍ조회: 1452      
IP: 222.xxx.152
이명박 대통령께 드리는 편지
 
 
 
 


 

이명박 대통령께 드리는 편지


 


 16대 대통령 노무현 / 2008-7-16


 




이명박 대통령님, 기록 사본은 돌려드리겠습니다.


사리를 가지고 다투어 보고 싶었습니다. 법리를 가지고 다투어 볼 여지도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열람권을 보장 받기 위하여 협상이라도 해보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버티었습니다.


모두 나의 지시로 비롯된 일이니 설사 법적 절차에 들어가더라도 내가 감당하면 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이미 퇴직한 비서관, 행정관 7-8명을 고발하겠다고 하는 마당이니 내가 어떻게 더 버티겠습니까? 내 지시를 따랐던, 힘없는 사람들이 어떤 고초를 당할지 알 수 없는 마당이니 더 버틸 수가 없습니다.


이명박 대통령님, 모두 내가 지시해서 생겨난 일입니다. 나에게 책임을 묻되, 힘없는 실무자들을 희생양으로 삼는 일은 없도록 해주시기 바랍니다. 기록은 국가기록원에 돌려 드리겠습니다.
 
 


"전직 대통령을 예우하는 문화 하나만큼은 전통을 확실히 세우겠다."


이명박 대통령 스스로 먼저 꺼낸 말입니다.


 

내가 무슨 말을 한 끝에 답으로 한 말이 아닙니다. 한 번도 아니고 만날 때마다, 전화할 때마다 거듭 다짐으로 말했습니다. 그 말을 듣는 순간에는 자존심이 좀 상하기도 했으나 진심으로 받아들이면서 '감사하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그리고 은근히 기대를 하기도 했습니다.


그 말씀을 믿고 저번에 전화를 드렸습니다.
"보도를 보고 비로소 알았다"고 했습니다. 이때도 전직 대통령 문화를 말했습니다. 그리고 부속실장을 통해 연락을 주겠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선처를 기다렸습니다. 그러나 한참을 기다려도 연락이 없어서 다시 전화를 드렸습니다. 이번에는 연결이 되지 않았습니다.


몇 차례를 미루고 미루고 하더니 결국 '담당 수석이 설명 드릴 것이다'라는 부속실장의 전갈만 받았습니다. 우리 쪽 수석비서관을 했던 사람이 담당 수석과 여러 차례 통화를 시도해 보았지만 역시 통화가 되지 않았습니다.


 


지금도 내가 처한 상황을 믿을 수가 없습니다.


"전직 대통령은 내가 잘 모시겠다." 이 말이 아직도 귀에 생생한 만큼, 지금의 궁색한 내 처지가 도저히 실감이 나지 않습니다. 내가 오해한 것 같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을 오해해도 크게 오해한 것 같습니다.


이명박 대통령님, 가다듬고 다시 말씀드리겠습니다.


기록은 돌려 드리겠습니다. 가지러 오겠다고 하면 그렇게 하겠습니다. 보내 달라고 하면 그렇게 하겠습니다.
대통령기록관장과 상의할 일이나 그 사람이 무슨 힘이 있습니까? 국가기록원장은 스스로 아무런 결정을 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결정을 못하는 수준이 아니라, 본 것도 보았다고 말하지 못하고, 해 놓은 말도 뒤집어 버립니다. 그래서 이명박 대통령에게 상의 드리는 것입니다.


 


이명박 대통령님, 질문 하나 드리겠습니다.


기록을 보고 싶을 때마다 전직 대통령이 천리길을 달려 국가기록원으로 가야 합니까? 그렇게 하는 것이 정보화 시대에 맞는 열람의 방법입니까? 그렇게 하는 것이 전직 대통령 문화에 맞는 방법입니까? 이명박 대통령은 앞으로 그렇게 하실 것입니까? 적절한 서비스가 될 때까지 기록 사본을 내가 가지고 있으면 정말 큰일이 나는 것 맞습니까?


지금 대통령 기록관에는 서비스 준비가 잘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까? 언제 쯤 서비스가 될 것인지 한 번 확인해 보셨습니까? 내가 볼 수 있게 되어 있는 나의 국정 기록을 내가 보는 것이 왜 그렇게 못마땅한 것입니까?
공작에는 밝으나 정치를 모르는 참모들이 쓴 정치 소설은 전혀 근거 없는 공상소설입니다. 그리고 그런 일이 기록에 달려 있는 것은 더욱 아닙니다.
 
 


이명박 대통령님, 우리 경제가 진짜 위기라는 글들은 읽고 계신지요?


참여정부 시절의 경제를 '파탄'이라고 하던 사람들이 지금 이 위기를 어떻게 규정하고 있는지 모르지만, 아무튼 지금은 대통령의 참모들이 전직 대통령과 정치 게임이나 하고 있을 때가 아니라는 사실 정도는 잘 알고 계시리라 믿습니다.


 

저는 두려운 마음으로 이 싸움에서 물러섭니다.


하느님께서 큰 지혜를 내리시기를 기원합니다.


 
2008년 7월 16일


16대 대통령 노 무 현
 
 
 
 
 
 


 



 
 

 
이름아이콘 필찬
2008-07-19 06:11
각 포럼 및 싸이트에 좋은글 오려주시는 눈에 익은 닉중에 수많은 해찬들....
그중에서도 님의 만평 시리즈를 열심으로 눈팅을 한답니다
   
이름아이콘 평민
2008-07-22 07:54
선각자의 깨달음을 비토하는 현실을 개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시간은 흐릅니다.
님에 대한 평가가 달라짐을 느끼시기에
충분한 시간들이 흐르고 있습니다.
항상 사랑합니다....
   
이름아이콘 귀염둥이
2008-07-30 14:09
여명님 넘넘 반갑네요
할말은 만치만 음악과함께 마음전합니다 꾸벅^^
필찬님 혹 저번에 광화문 오지않으셨나요
낯에 전대협깃발가투하는데
중간에서 쥐들이 쳤지요
한쪽에있는데 필찬님 맞았어요
짧은머리 강렬한포스 멋져보였어요
아는체하려했지만 그저 서로 열심히
하자는 생각에...한참동안 필찬님모습
보고있었답니다.
다만 그먼곳에서 흰머리 휘날리시며
왜이자리에 서계셔아하나 얼마나 속상하던지...
잘 지내시죠 모두들...
빨랑 더좋은세상이 되어 여러분들을 편안히
만나고 싶습니다 그때 기억나요 경선때 이해찬외치며
열심히 하신 님들의 모습 만나보고싶네요
모두들...
여명님 투표는 잘 하셨죠^^음악 감사해요
필찬 그래셨군요 ..좀 아는체 하여 주시지.....눈물 날들을 모아 한번에 웃자구요.... 8/25 13:0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18 세계정부 연구소는 첨단축산지식법인에 의한 정책제안서을 발간하.. 국민 08-30 07:32 1515 0
117 그래도 변한건 ..있다. [2] 아리랑 08-29 08:15 1535 10
116 수경스님! "이명박식 냉혈 자본주의와 맞서 오체투지 떠난다!!!".. [1] 여명의눈동자 08-27 14:12 2636 9
115 광장을 넓히기 위한 제안 [2] 白實 08-24 23:27 1865 10
114 진보개혁정치포럼? 논가외딴우물 08-22 12:44 1442 0
113 영원토록 동해바다에 고래가 살수 있을까..? 해모수 08-19 16:21 1233 0
112 `빛'을 부정하는 `그림자' 여명의눈동자 08-19 04:34 1041 10
111 2MB? 그에 맞는 사고가 필요하다! [1]+1 논가외딴우물 08-18 12:47 2742 20
110 건국 60주년 경축사의 의미? [1] 논가외딴우물 08-15 14:01 1669 20
109 건국 60주년을 주장하는 이들에게 묻는다! [1] 논가외딴우물 08-14 22:22 1116 10
108 2008 광장 하계수련회(안내) [1] 아지랑이 08-14 17:39 1560 0
107 보편적 가치와 신앙에 대한 질문! 논가외딴우물 08-13 11:52 1306 0
106 7.30 서울시 교육감 선거 평가,,,,, 낙장불입 08-08 11:36 1826 0
105 촛불 心志는 말한다 (詩) 장동만 08-04 01:55 1215 10
104 강북교육감이 필요하다. 아리랑 08-03 00:15 1330 0
103 부당이득과 정치! 논가외딴우물 07-28 14:33 1172 10
102 고통 속에서도 희망을 보아야 한다! 논가외딴우물 07-25 03:22 1453 10
101 국민 발기인단 모집 송림 07-24 17:22 1329 0
100 이러다가 국가기록원까지 없애는 건 아닌지? 白實 07-24 16:08 1433 0
99 광장2호 홈페이지에서 다운 받으세요. 아지랑이 07-24 10:20 1490 10
1,,,21222324252627282930